4월22일은 지구의 날, “밤 8시부터 10분 간 조명을 꺼 주세요”

이윤하 기자 | 입력 : 2020/04/22 [03:17]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50주년 지구의 날인 4월 22일(수) 저녁 8시부터 10분간 소등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소등행사는 기후 위기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적극적인 저탄소 생활 실천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전국적으로 동시에 실시된다.

 

 

고양시는 지구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제정된 지구의 날을 시민들의 참여로 뜻깊게 장식할 계획으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고양시 관내 56개 공공기관과 56개 아파트 단지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고양시 관계자는 “시민과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변화대응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고양시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가겠다”며 “저탄소 생활을 알리기 위한 이번 소등행사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민 참여제도에는 전기·상수도·도시가스 사용량 감축률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탄소포인트제’, 주행거리 감축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등이 있다.

 

탄소포인트 참여는 http://cpoint.or.kr, 온실가스 1인1톤 줄이기 참여는http://www.kcen.kr/, 친환경차량 보급·저녹스보일러 보급 등 지원 사업은 고양시 홈페이지 새소식 http://www.goyang.go.kr을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