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2,758억 원 규모 민생금융지원방안 이행 속도 높인다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2/29 [16:30]

우리은행, 2,758억 원 규모 민생금융지원방안 이행 속도 높인다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3/12/29 [16:30]

우리은행이 21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방안’에 동참해 2,758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신속히 이행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은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이자를 환급(캐시백)해주는 공통프로그램과 은행별로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자율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우리은행은 공통프로그램인 개인사업자 이자 캐시백에 1,885억 원을 지원한다. 해당 고객은 올해 20일 기준 개인사업자대출(부동산임대업 제외)을 보유한 고객 약 20만 명으로, 금리 4.0% 초과분의 90% 범위 내에서 1년간 기납부 또는 납부예정인 대출이자(대출기간 1년 미만인 경우 2024년 납부 예정이자 포함)를 캐시백 받는다.

 

차주당 대출금 한도는 2억 원, 최대 캐시백 한도는 300만 원이다. 현재 고객 선정이 진행 중이며, 선정이 완료되면 자세한 지원 기준과 함께 고객에게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초부터 지원을 시작해 3월까지 캐시백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전산프로그램 정비와 함께, 캐시백 과정에서 보이스피싱에 악용되지 않도록 예방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또 자율프로그램을 통해 873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지원대상은 청년, 자영업자, 서민 등 금융취약계층이며, 특히 보증기관 등에 대한 출연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원활한 정책자금 공급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최근 남대문시장 방문 고객을 위해 주말 본점 주차장 개방을 완료했으며, 서울시 소재 전통시장 16곳 인근의 우리은행 자체 건물 주차장도 추가 개방을 약속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적극 나서고 있다.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은 “어려운 시기에 고객들을 돕는 것은 은행이 당연히 해야 할 사회적 소명이라고 생각한다”며 “내년에도 많은 어려움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민생금융 지원의 빠른 이행에 더해 국민들께서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상생금융,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