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물이나 반려식물이 아픈가요? 경기도 사이버식물병원에 물어보세요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0:28]

작물이나 반려식물이 아픈가요? 경기도 사이버식물병원에 물어보세요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2/15 [10:28]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운영하는 사이버식물병원에 지난해 75만여 명이 방문해 507건의 온라인 상담과 149건의 오프라인 진단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식물병원은 사이버식물병원 누리집(https://www.plant119.kr/)에 접속해 피해 사진과 재배 정보를 올리면, 전문가가 실시간으로 진단해 주는 상담 서비스다. 

 

농업인이 현장에서 병해충이나 생리장해로 피해받은 시료를 직접 들고 기술원을 방문하게 되는 시간과 경비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어 도시민들의 반려식물에 대한 진단의뢰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09년 개설 이후 최근 5년간 연간 평균 500~600건의 온라인 진단과 150건 이상의 오프라인 진단이 이뤄지고 있다.

 

온라인 진단은 사이버식물병원에 피해 사진과 재배 정보가 포함된 의뢰서를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오프라인 진단은 우편 진단을 통해 시료와 함께 검사의뢰서를 작성해 경기도농업기술원으로 우편을 보내거나 직접 시료를 들고 방문하면 된다.

 

실제로 지난해 9월 용인시의 한 가정에서는 사진과 함께 집에서 키우는 방울토마토 잎에 반점이 생겼다며 사이버식물병원에 사연을 올렸다.

 

사이버식물병원에 근무하는 병해충 전문가는 사진을 보고 영양분 과잉 또는 결핍 혹은 바이러스가 원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토마토를 화분 재배했을 경우 영양분과 뿌리가 제한되기 때문에 영양분의 공급과 용토의 수분을 적합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물 대신 액비를 주기적으로 공급하고 해충의 경우 성분이 다른 농약을 4~5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하는 것을 추천했다.

 

조창휘 경기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사이버식물병원 홈페이지 접속 후 진단을 의뢰하기 전에 ‘사이버자가진단’과 ‘진단사례검색’ 기능을 이용하면 기존 유사 상담사례를 통해 손쉽게 자가진단을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전문인력을 늘여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고품질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사이버식물병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단해 왔던 사례들을 모아 경기도 농작물 병해충 상담 사례집을 발간했다. 사례집은 작물별(과채류, 엽채류 등), 원인별(바이러스, 진균, 해충, 생리장해 등)로 나눠 총 55개 상담사례를 사진과 함께 구성해 소개하고 있다. 사례집은 사이버식물병원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