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투자-한국농업기술진흥원, 우수 기술 보유한 농산업 업체 모집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4:26]

한국사회투자-한국농업기술진흥원, 우수 기술 보유한 농산업 업체 모집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2/16 [14:26]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와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이 우수 기술을 보유한 농산업 업체를 육성하기 위해 19일부터 ‘2024년 민간 우수기술 사업화 지원사업 Agri-Future(애그리퓨처)’ 참여 업체를 모집한다.

 

 

한국사회투자는 농산업 생태계 구축과 농산업 업체 육성을 위해 애그리퓨처 사업을 브랜드화해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에 이어 진행하는 애그리퓨처는 농업 관련 기술 기반 농산업 업체를 모집해 10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에는 애그리퓨처의 팀별 맞춤형 기술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32주 동안 총 7000만 원(10개 팀, 각 700만 원)의 ‘기술사업화 지원금’, 지원 업체의 기술 사업화 ‘역량 강화 교육’ 및 ‘전문 분야 멘토링’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한국사회투자는 1억 원의 투자를 통해 농산업 분야 지원 업체의 사업 확대와 성장 극대화를 지원한다. 지난해는 MRV 서비스를 통해 농업 부문 탄소 배출량을 측정·감축해 탄소 배출권을 거래하는 땡스카본에 2억 원의 투자를 진행했다.

 

신청 기간은 19일부터 3월 21일 오후 2시까지며, 서류 평가와 대면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사회투자 홈페이지 혹은 구글 폼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다양한 혁신 기술을 통해 농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업체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지만, 기술 개발부터 상용화해 업체가 안정될 때까지는 다소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한국사회투자는 이런 흐름에 맞춰 아직 도움이 필요한 초기 단계의 업체를 지원·육성해 기술 기반의 업체가 안정적으로 랜딩하기까지 발판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사회투자는 2012년 설립된 비영리 ESG/임팩트투자사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 및 사회혁신조직에 투자, 액셀러레이팅, ESG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있다. 기후테크, 사회서비스, 애그테크, 글로벌 분야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에 강점이 있으며 수년간 여러 대기업 및 공기업과 함께 스타트업 육성 및 투자에 대한 사회공헌, CSR 사업을 진행했다. 주요 파트너로는 서울시,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전력공사, 하나금융그룹, IBK기업은행, 경기도사회적경제원, 코이카, 현대오토에버 등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