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교통사고·감염병 안전지수 ‘우수’…2등급 받아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3:13]

파주시, 교통사고·감염병 안전지수 ‘우수’…2등급 받아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2/22 [13:13]

파주시가 교통사고·감염병 분야에서 안전지수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2023년 전국 지역 안전지수’에 따르면 파주시는 교통사고·감염병 분야에서 2등급을 받았다. 이는 전년 대비 1등급 상승한 수치다.

 

 

전국 지역 안전지수는 행정안전부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매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분야별 안전 역량을 진단해 객관적 지수로 산출하는 것으로, 지역의 안전수준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다.

 

파주시는 6개 분야 중 2개 분야에서 1개 등급이 상승하고, 4개 분야는 전년 등급을 유지했다. 세부적으로 봅면 교통사고‧감염병 분야는 전년도 3등급에서 2등급으로 상승했고, 범죄‧생활안전‧자살 분야는 3등급을, 화재 분야는 4등급을 유지했다.

 

교통사고 분야에서는 ▲인구 1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 ▲도로 면적당 교통단속 CCTV 대수 ▲운전자 안전띠 착용률에서 우수한 실적을, 감염병 분야에서는 ▲인구 1만 명당 법정 감염병 사망자 수 ▲보건기관 인력 수 ▲개인 위생관리 실천율에서 우수한 실적을 거뒀다.

 

반면 화재 분야는 ▲인구 1만 명당 화재 사망자 수 ▲소방안전교육 인원수 ▲화재 관련 안전신문고 신고 건수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파주시는 화재 취약 가구에 소화기, 경보기 등 소방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또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화재 안전 캠페인과 안전신문고 교육을 실시하고, 응급처치 교육장을 확대하는 등 화재 및 생활안전지수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파주시민들의 성숙한 교통문화 및 보건 의식과 공무원들의 노력이 더해져 개선을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 모든 분야에서 우수한 성적을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 및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