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청소년 고민나눔 플랫폼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 3기 발대식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5:58]

생명보험재단, 청소년 고민나눔 플랫폼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 3기 발대식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2/26 [15:58]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청소년 고민나눔 플랫폼 ‘힐링톡톡’의 대학생 서포터즈 2기 수료식 및 3기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생명보험재단의 '힐링톡톡'은 청소년에게 친숙한 메타버스를 통해 대학생 서포터즈와 상담과 다양한 마음힐링 콘텐츠를 제공하는 고민나눔 플랫폼이다.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는 고민이 있는 청소년에게 정서적·심리적 버팀목이 돼 주며 청소년 자살 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역할로, 힐링톡톡 메타버스 안에서 곰돌이 아바타인 7마리의 ‘마음키우곰즈’의 모습으로 고민상담 멘토링을 진행한다.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 2기 활동은 지난해 8월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됐으며, 활동을 수료한 37명의 서포터즈가 대학생 멘토로서 고민상담 및 생명존중, 마음건강 관련 콘텐츠 제작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삼성생명휴먼센터에서 열린 2기 수료식에서는 수료증 전달 및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와 우수 서포터즈 시상 등이 진행됐으며, 서로의 멘토링 봉사활동 경험에 대해 공유하고 회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생명보험재단은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 3기 발대식도 진행했다. 아동·청소년 심리 및 정서지원 멘토링에 관심 있는 대학생 70명이 선발됐으며, 발대식에서는 임명장 수여식 및 △선서식 △특강 △팀 활동 등 10대 청소년 멘토로서 소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이 진행됐다.

 

3기 서포터즈는 앞으로 6개월 동안 고민상담 멘토링과 더불어 청소년 정서지원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생명보험재단 김정석 상임이사는 “청소년 시기는 특히 또래 선배들의 조언에 영향을 많이 받는 시기인 만큼, 대학생 멘토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힐링톡톡 대학생 서포터즈 3기 활동을 통해 많은 청소년의 정서적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힐링톡톡’은 지난해 2월 론칭 후 현재까지 약 15만 명의 청소년들이 이용하고, 1400건 이상의 멘토링이 이뤄지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최근 멜로망스 김민석을 힐링톡톡 홍보대사로 위촉하기도 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의 생명보험회사가 협력해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선도적인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건강한 사회 변화를 주도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