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대은행,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 실시

지역 문제 해결, 사업비 최대 4,500만원·교육·컨설팅·네트워킹 지원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6/09 [10:14]

사회연대은행,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 실시

지역 문제 해결, 사업비 최대 4,500만원·교육·컨설팅·네트워킹 지원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2/06/09 [10:14]

사단법인 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이 청년이 주축이 돼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비영리단체를 돕기 위한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오는 6월 24일까지 대상단체를 모집하며, 서류 심사·현장 실사· 면접 심사 등을 통해 지원 대상을 최종 선발한다.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삼성생명, 행정안전부, 사회연대은행이 함께하는 사업으로 최대 4,500만원의 사업비와 교육, 컨설팅,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지역사회 혁신의 기회를 만들고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간접비를 최대 50%까지 지원한다.

 

사업 대상은 신청일 기준 만 34세 이하(1987년 6월 25일~2002년 6월 26일생) 청년이 대표로 있는 비영리단체로 대도시 중심의 공익사업을 지방으로 확산하려는 사업으로서 등록 기준지 및 소재지가 서울 및 광역시인 단체는 제외했다.

 

최종 선정된 단체는 2023년 1년간 목적 사업을 수행하고, 활동 결과에 따라 1년 추가 지원도 할 수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단체는 사회연대은행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6월 24일까지 온라인으로 제출해야 한다.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과 관련해 6월 9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온라인으로 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

 

‘지역 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은 2021년부터 5년간 50억원 규모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전국 21개 비영리단체를 선정한 바 있으며, 문화·환경·도시재생·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청년들이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사회연대은행은 저소득 빈곤층의 창업을 지원해 실질적인 경제적·심리적 자립을 도모하고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를 지원하는 국내 대표 사회적 금융기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