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자체 혁신조직 ‘Innovation Unit’ 발대식 개최

- 농협중앙회·NH농협금융지주 주관 신사업 육성 계획에 적극적 참여
- 신사업 발굴 아이디어 개진 위한 ‘직원 주도형’ 사내 혁신조직, 인센티브 강화와 교육 프로그램 지원

서미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3/25 [13:18]

NH농협생명, 자체 혁신조직 ‘Innovation Unit’ 발대식 개최

- 농협중앙회·NH농협금융지주 주관 신사업 육성 계획에 적극적 참여
- 신사업 발굴 아이디어 개진 위한 ‘직원 주도형’ 사내 혁신조직, 인센티브 강화와 교육 프로그램 지원

서미정 기자 | 입력 : 2023/03/25 [13:18]

NH농협생명(대표이사 윤해진)이 3월 21일 농협생명 본사에서 직원 주도형 사내 혁신조직 ‘Innovation Unit(I-U)’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에는 △ 김재춘 경영기획 부사장 △ 경영기획 부서장 △ 혁신 유닛으로 선발된 임직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우수팀으로 선발된 직원에게 포상금을 수여하고 혁신조직 체계와 미래 운영방안을 선언했다.

 

▲ 21일 서울 농협생명 본사에서 김재춘 부사장(가운데)과 혁신조직으로 선정된 임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사진-NH농협생명) 

 

Innovation Unit(이노베이션 유닛, I-U)은 임직원이 현업에서 얻은 지식과 정보를 활용해 업무 개선점과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 및 추진하는 사내 조직이다. 농협중앙회 및 NH농협금융지주에서 주관하는 범농협 신성장동력 확보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NH농협생명에서 직원 주도형 신사업을 발굴하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올해는 임직원 평가 등을 통해 최종 8개 팀(총 22명)이 선발됐다. 해당 유닛은 약 5개월간 혁신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사업모델의 시장성 · 사업성 분석을 실시하고 사업 설계 및 테스트를 통해 결과물을 도출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주요 핵심 사업에 대해서는 별도 TF · 애자일을 구성하여 사업성 검토할 계획이다.

 

▲ 21일 서울 농협생명 본사에서 김재춘 부사장(왼쪽 1번째)과 김재복 부장(오른쪽 1번째)이 ’2023 혁신 유닛‘으로 선정된 헬스케어 유닛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NH농협생명) 

 

NH농협생명 윤해진 대표이사는 “Innovation Unit(혁신조직)으로 차별화된 새로운 분야의 개척, 서비스 개발 등 성과물을 지속 발굴하여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를 바란다”며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