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형사회연대기금, 이주노동자 자녀 50명에게 보육료 지원

이윤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3 [11:52]

부산형사회연대기금, 이주노동자 자녀 50명에게 보육료 지원

이윤수 기자 | 입력 : 2024/03/23 [11:52]

부산형사회연대기금이 ‘이주노동자 자녀 보육료 지원사업 선정식’을 20일(수)~22일(금) 3일간 진행하고 이주노동자 자녀 50명에게 2년간 2억 4천만 원의 보육료를 지원한다.

 

 

이주노동자 자녀 보육료 지원사업은 지난 2022년부터 진행됐으며, 이번 선정식은 보육료 지원심사를 통해 선정된 어린이집 40곳과 이주노동자 50가정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부산형사회연대기금은 또 서지연 부산시의원과 협력해 외국 국적 아동 보육료 지원에 대한 부산시 조례 제정을 위해 캠페인, 정책 토론회 등 공론화 활동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지난 11일 ‘부산시 외국인 주민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제319회 부산시의회 임시회 복지환경위원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하는데 기여했다.

 

부산형사회연대기금 전장화 이사장은 “이주노동자 자녀 보육료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한 결과 조례 제정까지 이어져 기쁘다”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형사회연대기금은 노사 합의로 조성된 전국 최초의 민간기금으로 부산은행, 부산은행노조, 부산항운노동조합, 부산항만물류협회, 나눅스네트웍스, SK해운, 부산항만공사가 함께한다. 기금은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가치 향상 및 경제적 취약계층을 위해 쓰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